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은 카카오웹툰 작품홈. 우측하단 재생버튼을 누르면 미리보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우리 정부가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에 2900여억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국제투자분쟁해결센터(ICSID) 중재판정부 판정은 절차 규칙의 위반 등 오류가 있다며 집행정지 신청 등 후속 조치를 추진한다.

31일 법무부에 따르면 투자자-국가 분쟁 해결제도(ISDS) 사건의 ICSID 중재판정부는 이날 오전 9시께(한국시간) 우리 정부가 론스타에 2억1650만달러(환율 1달러당 1300원 기준 2800억원, 이날 환율 기준 한화 2923억3995만원)를 배상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2012년 중재절차가 개시된 후 약 10년 만이자, 2016년 6월 최종 심리기일이 종료된 후 약 6년3개월 만에 중재판정이 선고된 것이다.

론스타는 2003년 8월 1조3834억원에 외환은행 지분 51.02%를 인수했고, 2006년부터 지분을 되팔기 위해 국민은행, 홍콩상하이은행(HSBC)과 매각 협상을 벌였다. 2007년 9월 HSBC에 외환은행을 팔려고 했지만 정부가 주가조작 혐의 재판이 진행 중인 점 등을 들어 승인하지 않아 매각이 무산되기도 했다.

결국 론스타는 2012년 하나금융지주에 지분 전부를 3조9157억원에 넘기며 막대한 차익을 남겼다.

하지만 지분 매각 이후 론스타는 한국 정부로부터 손해를 입었다며 책임을 묻고 나섰다.

2007년 HSBC와 협상 당시 우리 금융당국이 정당한 사유 없이 매각 승인을 지연하는 자의적·차별적 조치를 했고, 국세청이 자의적·모순적 과세를 했다는 게 론스타 측 주장이었다. 2012년 11월 론스타는 우리 정부를 ICSID에 제소하고, 46억7950만달러(당시 한화 5조1480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중재판정부는 론스타 측 주장을 일부 받아들였지만, 배상 금액은 론스타 측이 청구했던 금액(약 6조원)의 4.6% 수준인 2억1650만달러로 제한했다.

론스타 측 주장 중 HSBC 관련 청구에 대해서는 2011년 3월27일 한-벨기에·룩셈부르크 투자보장협정 발효 이전의 정부 조치이기 때문에 관할이 없다고 봤다. 이에 따라 관련 청구 및 일부 조세 청구는 본안 판단 범위에서 제외됐다.

다만, 론스타와 하나은행간 외환은행 매각 가격이 인하될 때까지 우리 정부가 승인을 지연한 행위는 투자보장협정상 공정·공평대우의무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정부는 론스타를 공정·공평하게 대우했다고 반발한다. 이에 따라 이번 중재판정부 판단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며, 이번 중재판정부 판정이 명백한 권한 유월(권한 초과 행사), 중재판정의 이유 누락, 절차 규칙의 심각한 위반 등 ICSID 협약 제52조 제1항이 정한 판정무효 신청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온라인 외환거래 플랫폼 투자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시사저널e=김용수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다음주 웹툰·웹소설 플랫폼 카카오페이지를 전면 개편한다. 채팅소설, 웹소설 ‘문자음성변환(TTS)’, 작품추천 등 신규 서비스 및 기능이 추가된다. 회사는 이번 개편으로 이용자 유입 및 매출 확대를 꾀하는 한편, 경쟁사 네이버웹툰 견제에 나선다.

1일 콘텐츠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엔터는 오는 6일 카카오페이지 앱의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기존 ‘다음웹툰’을 카카오웹툰으로 리뉴얼해 출시한 지 1년여 만에 카카오페이지 앱까지 대규모 개편에 나서는 것이다. 현재 회사는 카카오페이지와 웹툰 플랫폼 카카오웹툰 등 양대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구체적으로 카카오엔터는 이번 개편을 통해 카카오페이지 앱에 ‘채팅소설’ 서비스를 추가해 MZ세대, 특히 10~20대 공략에 속도를 낸다. 채팅소설은 화면을 탭하면 말풍선이 등장해 대화 형식으로 소설을 읽을 수 있는 서비스다. 채팅소설 서비스 도입에 따라, 지난해 4월 론칭해 3분 안팎의 숏폼 영상 콘텐츠와 카카오톡 대화 형식을 빌린 유머 콘텐츠 등을 제공해오던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톡드립’ 서비스는 종료된다.

카카오엔터는 웹소설을 음성으로 즐길 수 있는 문자음성변환(TTS) 기능도 카카오페이지에 새롭게 적용한다. 이에 따라 시각 장애인이나 저시력 장애인의 앱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완결 작품을 매일 10편 무료로 열람할 수 있는 ‘레전드패스’ 서비스 출시를 비롯해 이용자 취향에 맞는 작품을 골라주는 ‘작품 추천’ 등 기능도 추가한다.

아울러 카카오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웹툰 작품의 홈에 지식재산권(IP)을 영상화한 미리보기 영상 기능도 적용될 전망이다. 이는 카카오웹툰의 이용자경험·인터페이스(UX·UI)와 유사하다. 현재 카카오페이지의 작품 홈엔 직사각형의 섬네일(그림)만 제공되고 있는데, 미리보기 영상 제공으로 IPX(IP 경험)이 극대화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웹툰 작품홈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

사진은 카카오웹툰 작품홈. 우측하단 재생버튼을 누르면 미리보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처럼 카카오엔터가 신규 기능 및 서비스 등을 추가하는 등 카카오페이지 앱을 개편하는 것은 경쟁사 네이버웹툰에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달 네이버웹툰은 앱과 웹의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홈 화면에 작품별 포스터 이미지를 적용하고, 인공지능(AI) 작품 추천 기능을 강화하는 등 개편을 진행해 이용자의 작품 접근성과 앱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카카오엔터는 지난해 카카오웹툰을 출시하며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양대 플랫폼을 구축했지만, 이용자수 기준 네이버웹툰의 양대 플랫폼에 밀리고 있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이 국내 만 10세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안드로이드+iOS)를 표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의 월이용자수(MAU)는 각각 449만명과 184만명이다. 합산 기준 633만명으로, 같은 기간 네이버웹툰이 운영 중인 웹툰·웹소설 플랫폼 ‘네이버웹툰’과 ‘네이버시리즈’의 합산 MAU(1222만명)의 절반 수준이다.

[포토] 보험대리점 업계 "온라인플랫폼 보험대리점 진입 결사 반대"

한국보험대리점협회·보험영업인 노동조합 연대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온라인 플랫폼 보험대리점 진출저지 및 보험설계사 생존권 사수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정부에 온라인플랫폼 보험대리점 허용 철회와 45만 모집종사자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 빅테크기업이 거대 자본과 수천만의 이용자를 이용해 보험시장을 독점하고 있다"며 "독과점으로 인한 불공정경쟁 유발, 영세상권 침해 등 종국적으로 소비자 선택권을 침해하는 등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연준 긴축 기조, 유럽 경기불안…달러화 고공행진 지속-한국투자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장 대비 14.32포인트(0.59%) 상승한 2441.21, 코스닥은 4.1포인트(0.53%) 상승한 783.99로 시작했다. 달러·원 환율은 4.4원 내린 1346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다중노출 촬영) 2022.8.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장 대비 14.32포인트(0.59%) 상승한 2441.21, 코스닥은 4.1포인트(0.53%) 상승한 783.99로 시작했다. 달러·원 환율은 4.4원 내린 1346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다중노출 촬영) 2022.8.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투자증권은 31일 외환시장 전망과 관련해 미국 달러화 강세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최제민 연구원은 "잭슨홀 미팅에서 시장이 연준의 강경한 긴축 의지를 확인함에 따라 주춤했던 달러화 강세가 재개됐다"며 "연준의 긴축으로 인한 강달러 환경이 이어지면서 역 환율 전쟁 구도도 재차 심화될 공산이 크다"고 진단했다.

최 연구원은 최근 달러화 강세의 배경으로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한 연준의 강경한 긴축 기조 △유럽을 필두로 한 글로벌 경기불안 확대 △위험회피 강화에 따른 달러화 수요 증가로 봤다. 이에 단기간 내 달러화 강세 기조가 누그러지기는 어렵다는 판단이다.

그는 "달러화 강세 압력 하에서 원/달러 환율 역시 변동폭 확대가 불가피하다"며 "추후 경기침체와 함께 금융불안이 확산된다고 하더라도 안정적인 단기외채 여건 등이 뒷받침되면서 과거 위기 때와 같은 오버슈팅 가능성은 다소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카테고리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