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트레이딩룸 /위키피디아

본 연구의 목적은 금융시장에서 무리행동이 발생하는 원인 및 확산과정, 그리고 그것이 수익률의 변동에 미치는 효과를 설명하는 모형을 제시하고, 그 모형을 이용하여 금융시장 효율성이 시간척도에 따라 달라지는지를 알아보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Cont-Bouchaud(2000)의 스며들기모형을 발전시켜 무리행동을 설명할 수 있는 간단한 모형을 작성하고, 일본 외환시장에서 거래된 엔-달러 환율의 수익률의 자료를 이용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일본 외환시장에서는 정보전달 과정의 문제로 인한 무리행동이 존재하며, 정규분포에서 나타날 수 있는 것보다 더 큰 규모로 무리집단이 형성되고 있으며, 시간척도가 단기일수록 정보전달이 불충분하여 무리행동이 더 크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실은 외환시장의 효율성이 시간척도에 의존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build a model that can explain the cause and the diffusion process of herd behavior and its effect on return volatility in financial market and to investigate whether market efficiency depends on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the time scale. To do this we make a simple herding model, which is a extended version of percolation model introduced by Cont-Bouchaud (2000). After the execution of computer simulation using the returns data of Tokyo Yen-Dollar foreign exchange market, we find that the problem of information transmission can induce herd behavior in the market and that the sharp fluctuations of returns can be illustrated by herding of market participants. We also find that the size of herd clusters is bigger than is expected from Gaussian distribution and that in the short-run there are some trouble in the process of information transmission and herding appears more frequently. This means that the efficiency of market depends on the time scale.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UPDATE. 2022-09-03 12:41 (토)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최안나기자
    • 승인 2016.04.17 09:34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정부가 외환시장 거래시간을 30분 연장하기로 했다.

      국내 주식시장의 매매거래 시간이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연장되는 데 맞춘 조치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찾은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현지시간) 기자 간담회에서 "금융위원회가 주식시장 매매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데,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상반기 중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 방안을 발표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 외환시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은행과 선물회사들이 거래하는 역내 시장이 있고, 24시간 열리는 역외 선물환(NDF) 시장이 있다.

      이번에 정부가 거래시간을 연장하려는 시장은 역내 현물 달러화 시장이다.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은 주식시장과 관계가 있다.

      한국거래소는 미국, 유럽, 싱가포르 등 해외 주식시장이 6시간 30분∼8시간 30분의 거래 시간을 유지하는 데 반해 국내 증시는 거래시간이 짧아 거래가 비교적 부진하다는 판단 아래 증시 거래시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아시아 증시 거래시간과 중첩되는 시간을 늘려 국내 증시의 국제화를 강화하겠다는 목적도 있다.

      주식 거래시간을 연장하면 외환거래 시간 연장이 뒤따라야 한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오후 3시∼3시 30분에 한국 주식을 매수하려면 외환시장에서 달러를 원화로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한국 증시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지수 편입을 추진하고 있는데, MSCI는 선진국 지수에 편입되려면 외환시장 거래량을 늘려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외환 거래시간이 연장되면 주식 거래는 늘어날 수 있지만 원화가치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거래시간이 늘어나는 것 자체가 반드시 변동성을 키우지는 않을 것"이라며 "거래 주체가 늘어나도 거래량 자체가 증가하는 데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 MSCI 선진국지수 편입 위해 외환 거래 새벽 1시로 연장 추진

      정부가 미국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지수 편입을 위해 외환 거래 마감 시간을 새벽 1시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외환시장제도 개선에 나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어 “해외투자자의 시장 접근성 제고와 외환시장 안정성 유지를 함께 고려하겠다”며 엠에스시아이 선진국지수 편입 의지를 밝혔다. 엠에스시아이지수는 미국 금융사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사가 작성해 발표하는 주가지수로 글로벌 펀드가 투자할 때 잣대로 삼는 지표다. 크게 미국, 유럽 등이 주축인 선진국지수와 아시아, 중남미가 주된 신흥국지수로 나뉜다. 한국은 1992년 신흥국지수에 처음 포함됐고, 2008년부터 선진국지수 편입을 추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지난해 10월 영국 런던에서 열린 투자설명회에서 “한국 경제의 위상과 해외투자자의 인식을 고려하면 선진국지수 편입의 당위성은 충분하다”며 추진 계획을 공식화한 바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국내 외환시장 마감 시간을 해외 외환시장 시간에 맞춰 연장할 방침이다. 런던 외환시장 마감시간인 새벽 1시까지 연장이 유력하고, 시행 시점은 국내 금융기관 준비 기간을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다. 현재 외환시장은 정부 인가를 받은 금융기관만 가능하고, 거래시간은 국내 주식시장과 마찬가지로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30분까지다. 아울러 해외 금융기관이 국내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 해외에서 원화 거래를 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정부는 조만간 최종 방안을 마련해 엠에스시아이 쪽과 2월부터 협의를 추진해 오는 6월 선진국지수 관찰대상국(review list)에 등재되는 것을 1차 목표로 삼고 있다. 정부 목표대로 오는 6월 관찰대상국이 되면, 2023년에 편입 여부가 결정된다. 또 편입이 승인되면 투자는 2024년에야 시작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선진국지수 펀드가 신흥국지수를 추종하는 펀드에 비해 자금 유출입이 적어 자본시장은 물론 외환시장 안정화 차원에서 편입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외국환거래법이 1999년 개정된 이후 큰 변화가 없었는데 이를 수정하기 위한 사전 작업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엠에스시아이 선진국지수 편입은 한국 증시의 숙원이기도 하다. 선진국지수를 따르는 해외 투자기관의 자금이 국내 시장에 유입되면서 주가가 한 단계 레벨업 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도 지난해 11월 선진국지수 편입 추진을 밝힌 바 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선진국지수 편입은 이를 추종하는 펀드들이 국내 자본시장에 유입돼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완화하는 효과를 낳을 것”이라며 “편입을 위해 외환 거래시간 연장만으로는 부족하고 역외 외환 거래를 허용하는 과감한 조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엠에스시아이 선진국지수 편입을 위해 외환시장 개방 폭을 확대하는 것을 두고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안동현 서울대 교수(경제학)는 “선진국지수 편입이 한국 시장의 가치를 제고하는 측면은 있지만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자칫 이를 위해 역외 거래 허용을 할 경우 원화의 변동성이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굉장히 커지고, 외환시장 안정화를 훼손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또 “수출이 한국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증시 부양을 위해 실물경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외환시장을 해외까지 개방하면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역외 거래 허용을 검토하겠지만, 외환시장 안정 등 국내 영향을 줄이는 것도 함께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오는 4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내적으로는 지역순회 간담회, 업종별 협의회 등 사회적 논의를 진행하고 농수산업과 중소제조업 등 민감분야 보완대책 방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싱가포르, 뉴질랜드 등 주요 회원국과 지속해서 협의해 우호적 가입환경 조성에 나설 방침이다.

      외환 시장 거래 시간

      세계 금융시장의 1 번지인 뉴욕 월가가 잠에서 깨어나는 시간은 새벽 5 시 30 분쯤이다 . 외환 딜러들이 가장 먼저 월가에 진주 , 어둠을 쫓아내고 사무실의 불을 밝힌다 . 유럽 외환시장 오후장에 맞추려면 새벽 6 시부터 일을 시작해야 한다 . 뉴욕 시간으로 새벽 6 시는 런던 시간으로 오전 11 시다 . 이때부터 전화통에 불이 나고 눈코 뜰새 없는 업무가 시작된다 . 월가는 물론 미국에서 이렇게 일찍 일어나 일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 미국에서 가장 빨라야 하고 , 부지런해야 하는 직종이 외환 딜러들이다 .

      외환 딜러들은 뉴욕과 시카고 , 보스턴등 미국의 주요도시는 물론 동경 , 홍콩 , 싱가포르 , 런던 , 파리 , 프랑크푸르트등 세계 전지역의 은행 , 증권회사 , 뮤튜얼펀드 , 헤지펀드등 금융기관에서 일하고 있다 . 특히 뉴욕에서는 금융기관이 아니라 , 개인 및 팀을 이루어 세계 증권시장 , 외환시장 , 선물시장등에 투자하는 소수정예의 딜러체제가 산재해 있다 . 은행들은 딜링룸을 갖추고 , 정예 외환딜러를 확보하고 있다 .

      국제 외환시장은 증권거래소 , 상품거래소와 같이 일정한 거래장소가 있는 것이 아니다 . 세계의 각은행 또는 기관투자자 , 증권회사를 연결하는 전화와 컴퓨터 온라인망이 곧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시장이다 . 전세계 주요도시 중에서 외환 거래가 활발한 뉴욕 , 런던 , 홍콩 , 동경 등을 외환 센터라고 하는데 , 미국 달러 , 영국 파운드 , 일본 엔 , 독일 마르크 ,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프랑스 프랑등 세계 100 여종의 통화가 거래된다 .

      국제 외환시장은 24 시간 개장되며 , 그야말로 글로벌 단일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 주식시장은 뉴욕 증권거래소 , 동경 증권거래소와 같은 특정 장소에서 자국 기업의 주식을 주로 거래하지만 , 뉴욕 외환딜러들은 달러뿐 아니라 엔화 , 마르크화 , 중국 위안화를 컴퓨터와 전화로 순식간에 거래한다 .

      월가는 외환 딜러들의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진주로 하루가 시작되며 , 뒤이어 채권 분야 딜러들이 7 시께 출근한다 . 시카고 선물 시장이 8 시 20 분 개장하기 때문이다 . ( 뉴욕 시간이 시카고 시간보다 한 시간 빠르다 .) 이어 뉴욕 증권거래소의 딜러 , 브로커 , 파생금융상품 , 헤지펀드등 각종 금융상품을 거래하는 투자은행 펀드매니저들이 줄을 지어 월가의 빽빽한 건물을 채운다 . 9 시 30 분 뉴욕 증권거래소의 오프닝벨이 울리면 맨해튼 남단의 월가는 본격적인 돈과의 전쟁이 시작된다 .

      월가에서 근무하는 한 딜러의 하루 일과를 들여다 보자 .

      미국에서는 외환 딜러를 외환 트레이더 (currency trader) 라고도 부른다 . 외환딜러 K 씨는 연봉이 100 만 달러 정도로 , 월가에서는 중간 정도다 . 실적이 좋은 해에는 수백만 달러를 벌기도 한다 . 그는 뉴욕에서 한 시간쯤 고속도로를 달리면 나타나는 커네티컷주의 부유층 거주지역에서 산다 .

      K 씨의 하루는 새벽 5 시 30 분부터 시작된다 . 눈을 뜨자마자 잠옷차림으로 그는 밤새 동경과 홍콩등 아시아 금융시장에서 집으로 보내온 팩스를 훑어본다 . 통근 열차에서도 투자 리스크를 분석하거나 , 휴대폰으로 동경에 전화를 걸어 당일 매입 또는 매각할 종목과 물량을 협의한다 .

      오전 7 시 30 분께 사무실에 도착한 뒤 곧바로 소속회사 외환딜러들을 소집 , 런던 , 동경 , 홍콩을 잇는 4 자 국제 전화회의를 갖고 , 밤새 국제시장의 장세를 점검하고 , 전날 거래의 손익을 검토한다 . 곧이어 본업에 들어가 4 시까지 외환 거래는 물론 파생금융상품 거래를 지휘한다 .

      딜러들이 하는 일은 돈 놓고 돈 먹기를 하는 것과 같다 . 환율이 시시각각 변하기 때문이다 . 이들은 고객이 교환을 의뢰한 돈을 온라인망에 띄워 바꿀 통화의 매입자를 찾는다 . 매입자가 여럿 나타나면 이중에서 가장 유리한 환율을 제시하는 상대를 선택 , 거래를 성사시킨다 . 외환 딜러들은 하루에도 외환을 사고 파는 거래 (trades) 를 2,000 번 정도 한다 . 10 시간을 일한다고 하면 , 한시간에 200 번의 거래를 하는 셈인데 , 이중 고객의 의뢰를 받아 이뤄지는 실제 거래는 2% 에 불과하다 . 나머지 98% 의 거래는 단순한 금융거래다 . 이 98% 의 거래가 외환 시세차를 이용해 돈을 버는 투기성 거래로 , 국제 금융질서의 부정적 측면을 만들어 냈다 .

      말레이시아의 마하티르 총리가 외환 거래를 없애자고 주장한 것은 바로 이런 측면이다 . 그러나 한 사람의 딜러가 하루에도 수천번씩 진행하는 외환 거래는 시장 가격을 형성하는 순기능을 하기도 한다 . 로버트 루빈 미국 재무장관이 “ 외환 거래를 중단하면 투자자들이 말레이시아를 떠날 것 ” 이라고 경고한 것은 후자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이다 .

      은행과 펀드의 딜링룸에서 일하는 외환딜러들은 고객의 외환 수급하는 대신하는 본연의 역할 이외에 환투기에도 일조를 했다 . 1997 년 5 월 중순 , 태국 바트화가 떨어질 것으로 판단 , 미국의 헤지펀드와 은행 외환 딜러 조직이 20 억 달러 어치의 바트화를 매각한 것도 이런 역기능 때문이다 .

      외환도 상품과 마찬가지로 가치가 떨어질 우려가 있을 때 미리 팔고 , 올라갈 가능성이 있을 때 미리 사는 게 남는 장사다 . 이른바 환차익이다 . 1997 년 12 월 한국 원화 환율이 1 주일 사이에 두배로 폭등 ( 원화 폭락 ) 했을 때 미리 원화를 팔고 달러를 사둔 딜러들은 엄청난 환차익을 남겼지만 ,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한국 원화 폭락을 부채질했다 . 외환 거래는 20 세기말에 세계 금융질서를 때론 급격히 동요시키고 있는 필요악으로서 자리매김했다 .

      트레이딩룸 /위키피디아

      트레이딩룸 /위키피디아

      국제 외환시장의 규모는 자본 시장의 국경이 무너지면서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 1990 년대말 각국간 거래되는 외환 규모가 하루에 2 조 달러였다 . 뉴욕 증시의 하루 주식 거래량의 수십 배나 되었다 . 일본 엔화나 독일 마르크화처럼 비중 있는 통화의 하루 거래량은 2,500 억 달러에 이르렀다 . 태국과 같이 비중이 작은 나라에서는 바트화의 교환 규모가 하루에 수십억 달러에 불과했다 .

      세계 외환 거래는 영국 런던이 최대의 규모를 자랑했다 . 미국을 이탈해 국제적으로 떠도는 달러를 유로 달러 (euro-dollar) 라고 하는데 , 유로 달러의 상당액이 금융 규제가 거의 없는 영국에 집중돼 있었기 때문이다 . 1995 년 4 월 기준으로 런던의 외환 거래액은 하루에 4,637 억 달러였고 , 뉴욕은 2,443 억 달러 , 동경은 1,637 억 달러였다 .

      외환 딜러들은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는 것처럼 거래를 한다 . 이들에겐 점심시간이 따로 없다 . 거의 전직원이 사무실 컴퓨터 앞에 앉아서 샌드위치나 햄버거 , 피자등으로 식사를 한다 . 세계시장의 외환 거래가 점심시간에도 멈추지 않고 움직이기 때문이다 . 눈은 컴퓨터 모니터에 , 귀는 전화기 , 입은 샌드위치에 가있다 . 예컨데 일본 엔화가 급락할 경우 외환 딜러의 책상에는 아침에 자동판매기에서 빼온 커피가 식어 뒹구는데도 입에 댈 시간에 없을 정도로 바쁘다 .

      외환 거래는 금본위제도가 붕괴하면서 활성화된 것으로 , 그 연령이 한 세대를 갓 지났다 . 1972 년 이전까지만 해도 각국은 금본위제도를 채택했다 . 그러나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금이 모자랐고 , 더 이상 금에 매달려 통화정책을 운용할 수 없게 되자 , 각국은 금본위제도를 해체했다 . 1990 년대 들어 미국 경제가 장기호황을 지속하고 , 미국 행정부가 달러 강세 (strong dollar) 정책을 취함에 따라 각국 통화가 달러를 기준으로 움직이는 달러본위 (dollarization)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 .

      세계 각국의 외환 보유고에는 달러가 가장 많이 보관돼 있다 . IMF 통계에 따르면 세계 각국 중앙은행들의 총 외환보유고에서 달러가 차지하는 비중은 1990 년에 50% 였으나 , 1995 년 56.6%, 1996 년 58.9% 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었다 . 이에 반해 엔화는 1989 년 18% 에서 1996 년 14% 로 , 마르크화는 같은 기간 9% 에서 6% 로 감소했다 .

      각국 중앙은행은 자국 통화 가치가 폭락할 때 외환보유고를 풀어 통화를 안정시킨다 . 일본은 1998 년 4 월초 보유외환 2,200 억 달러중 200 억 달러를 풀었고 , 한국과 태국 , 인도네시아 등 97 년 보유고를 풀어 통화를 방어하려고 했으나 , 투기자들을 당해내지 못했다 .

      국제 외환 시장에 또다른 격변은 1999 년 1 월로 예정된 유럽단일통화 ( 유로 ) 창설이었다 . 전문가들은 각국 중앙은행이 유로화 보유 비율을 늘릴 경우 엄청난 양의 달러화가 국제시장에 풀려 달러 약세 국면이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고했다 .

      외환 딜러들은 각국 통화의 변동에서 이익을 챙겼다 . 그들은 24 시간 움직이는 시장에서 결정적인 순간을 놓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쉴 사이가 없다 . 뉴욕 증권거래소가 하오 4 시 폐장해도 외환시장은 움직인다 . 외환 딜러 K 씨는 하오 4 시부터 6 시까지 부가가치가 높은 파생상품을 연구개발하고 , 이어 저녁을 먹는다 . 저녁 식사 후에도 9 시까지 뉴욕 시장의 하루 물량과 인기 종목을 분석하고 집에 들어가는 시간은 밤 10 시가 되어야 한다 . 집에 들어가서 다음날 새벽 5 시에 일어나려면 잠자기 바쁘겠지만 , 그래도 짬을 내서 잡지를 뒤적거린다 . 외환 시장이 요동치는 날엔 집에 가지도 못하고 회사 근처 호텔에서 새우잠을 자기도 한다 . 월가에서 함께 근무하는 증권 브로커 , 은행가 , 일반 직원들에 비해 더 일을 해야 하는 것이 외환 딜러라는 직종이다 .

      외환 딜러의 위력이 국제금융계에 인식되기 시작한 것은 1980 년대였다 . 앤드류 크리거 (Andrew I Krieger) 라는 외환 트레이더가 뱅커스 트러스트 (Bankers Trust New York) 은행을 도와 한번에 5 억 달러의 이익을 보태준 적이 있다 . 크리거씨가 공격한 통화는 뉴질랜드 달러였다 .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크리거와 뱅커스 트러스트 은행가 재공격하자 , 단기 금리를 인상하겠다고 위협 , 공격을 중단시켰다 . 그후 크리거는 뱅커스 트러스트에서 쫓겨났지만 , 외환 거래의 중요성과 위험이 국제 금융시장에 인식되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

      조지 소로스와 같이 외환 투기에 성공 , 세계적인 금융가 행세를 하는 사람도 있지만 , 반드시 모든 외환 거래자가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 소로스의 부하였던 빅터 니더호퍼 (Victor Niederhoffer) 는 자산의 저서 ‘ 투기꾼의 교육 ’ 에서 외환 거래의 즐거움과 돈벌이에 대해 애써 미화했지만 , 정작 30분 연장 추진 - 뉴스웍스 자신은 1997 년 바트화 공격에서 크게 실패 , 자신의 펀드를 폐쇄해야 했다 .

      성공한 헤지펀드 매니저는 대개 외환 트레이드에서 돈을 번다 . 이들 중 일부가 졸부가 되기도 하지만 , 무수한 사람이 실패 , 패가망신한다 . 그들의 성공과 패가망신은 그들 자신의 문제로 그치지 않고 , 한국과 태국 , 러시아와 같은 한 국가의 흥망 성쇠를 좌지우지한다 .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