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자 불만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uying from a mobile trader or truck shop

Trucks shops or other mobile traders selling household goods such as clothes and electronics are a common sight in some neighbourhoods in Aotearoa New Zealand.

These businesses tend to work on a model of convenience and instant access to credit. The 'get it now and pay later' method they use can appeal to consumers who do not have easy access to transport or credit.

Pricing

The mobile trader business model is usually based on selling goods on credit at higher prices than offered by traditional retail stores.

It is important that you know how much the total price of your goods will be as well as the weekly price. For example a pair of shoes could be paid off over 6 months at $10 per week. This may not seem much but the end price could end up being $260 instead of $70 for the same shoes in a store.

Tips when buying from a mobile trader

  • If a salesperson knocks on your door or calls unexpectedly and you are unsure if you want to purchase something, you’re within your rights to tell them to leave. You can also be proactive and put a “Do Not Knock” notice on your front entrance or door so it’s clear you don’t wish to be visited by mobile traders or other door-to-door sales companies.
  • If you don't fully understand the offer, don't feel pressured, just say no.
  • Make sure you know what the goods are, when you will get them, the total amount you will pay, the end date for your payments and what will happen if you can't meet payments.
  • You will have a short period of time when you can cancel the sale agreement. The length of time depends on the type of agreement you have entered into. The seller should tell you about your right to cancel and give you details about how to cancel if you change your mind.
  • The seller should give you a clear description of the product for sale and a total price that you will have to pay.
  • Make sure you have the trader's contact details (email and phone number) in case you need to contact the trader to cancel the sale agreement or talk to them about your payments or delivery of goods.

Making a complaint

First try to resolve the issue 거래자 불만 with the business. If you still have an issue that you believe the 거래자 불만 Commerce Commission should be aware of you can make a complaint to us.

Related projects

Mobile trader project

In August 2015, we released a report detailing the findings of our year-long project looking at mobile traders, commonly known as truck shops.

효성은 임직원을 비롯한 내외부 모든 이해관계자의 상담, 의견 및 고충사항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이를 개선해 나감으로써 인권보호, 근로환경 개선, 법률 및 윤리강령 위반 방지, 만족도 제고 거래자 불만 등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보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접수, 해결, 피드백으로 이어지는 효성의 제보채널에 접수된 사항은 빠른 시간 내에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신고 및 제보 대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1) 윤리강령 및 법규 위반
  • 2) 반부패 사건
  • 3) 인권 침해 및 직장 내 괴롭힘
  • 4) 거래 불만사항 및 공정거래 위반
  • 5) 고충사항
  • 6) 기타 위법 및 부당행위 사항
  • 1) 법무팀 및 감사팀 에서 직접 접수 및 결과 통보
  • 2) 요청시 제보자 신분 및 제보내용이 공개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비밀 거래자 불만 유지
  • 3) 정당한 제보에 따른 신분 상의 불이익 및 차별 금지
  • 4) 제보로 인한 불이익 처분을 받았을 경우 해당 사항에 대한 시정과 보호를 요청할 수 있으며, 불이익 최소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
  • 5) 제보에 대한 사실 확인 과정에서의 진술, 자료제공 등의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한 분에게도 동일한 보호
  • 6) 위법 및 비윤리 행위 가담 했으나 이에 대한 사실을 자진 신고 시 행위에 대한 제재를 감면할 수 있음

실명 또는 익명으로 인터넷을 통해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익명제보 조치내용 확인

익명으로 제보 후 진행상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타 제안

ESG경영, 지속가능경영과 관련된 문의사항은 아래 메일 주소로 문의 부탁 드립니다.

① 제보 접수

제보자는 제보센터를 통해서 실명 또는 익명으로 부정비리 행위 등을 제보할 수 있으며 접수 후 제보등록 안내 메일이 거래자 불만 발송됩니다.
동시에 제보센터 담당자가 등록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② 제보 확인

제보센터 담당자는 제보내용을 신분 보호의 원칙하에 확인하고 조사필요성 판단 후 이뤄지는 감사 과정은 당사 조사규정에 따라 진행됩니다.
조사 과정 前, 조사필요성이 없다고 판단될 시에 객관적인 근거와 함께 조사필요성이 없다는 의견을 조치내역에 등록되고 제보자에게 안내 메일이 발송됩니다.
(단, 조사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될 시에는 조치내역이 아닌 조사진행이 등록되고 안내 메일이 제보자에게 발송됩니다.)

③ 조사 및 조사 완료

객관적인 근거 확보 및 조치를 통해 제보 내용의 사실 여부가 확인되면 제보 조사가 완료됩니다.
제보센터에 해당 제보에 대한 조치 결과 내역이 등록되고, 과거 실명제보, 익명제보, 조치내역 통계에 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④ 종결 및 처리결과 확인

조사 완료 후 내부 규정에 따라 처리되며 종결처리를 하게 됩니다.
실명제보자의 경우, 제보자가 등록한 이메일로 조치내역이 발송되며,
익명제보자의 경우, 제보센터 내 익명제보 확인하기 페이지를 통해서 조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약사공론 E-BOOK

  • 대한약사회지 E-BOOK 대한약사회지 E-BOOK

"약국보다 비싸게 공급". 유통, 제약사 '불공정거래' 불만

D사, 직거래 '가격 역구조' 논란. 구색 갖추기 울며겨자먹기

몇몇 제약회사가 유통업체에 약국보다 비싸게 의약품을 공급해 유통업계의 불만을 사고 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D제약사가 최근 자사 일반의약품 공급가격을 재조정하면서 도매와 약국 공급가격이 뒤집히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도매업체측은 D사의 유명 일반약 공급가격을 유통사는 2만6000원에, 직거래 약국은 2만4000원으로 책정했다.

가격 역구조 논란은 D사만의 문제가 아니다.

H제약사도 얼마전 자사 전문약을 도매업체보다 15% 싼 가격에 약국에 공급해 도매업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도매업체는 시장 가격질서를 무너뜨리는 불공정 거래라는 입장이다.

한 도매업체 관계자는 "해당 제품을 약국 직거래만 하면 될텐데 왜 업체에 더 비싸게 공급하는지 모르겠다"며 "불공정거래라는 의심하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제약사의 가격 격차 불만에도 불구하고 도매업체들은 울며격자먹기식으로 제품을 취급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토로했다.

또 다른 도매업체 관계자는 "안 팔면 되지만 구색이라는 것 쫓다보니 어쩔 수 없다"며 "장기적으로 약국시장의 가격 질서를 무너뜨리는 요소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해당 제약사는 회사차원의 가격정책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D사 관계자는 "도매와 소매의 가격 갈등을 늘 있어 왔던 문제로 이번 사안은 일부 영업현장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회사의 가격 정책은 아니다"고 밝혔다.

메뉴 검색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상위 4개 중고거래앱 이용 경험자의 소비자 만족도 등을 조사한 결과, 서비스 체험 만족도가 가장 낮고, 응답자의 23.8%는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자별 만족도…번개장터>당근마켓>헬로마켓 순

이번 조사대상 4개 중고거래앱의 종합만족도는 평균 3.48점으로 서비스비교 평균 점수에 비해 전반적으로 낮았다.

사업자별 만족도는 번개장터(3.63점), 당근마켓(3.60점), 헬로마켓(3.48점), 중고나라(3.22점) 순이었다.

다만, 상위 2개 업체(번개장터, 당근마켓) 간 종합만족도 차이는 오차범위 내였다.

2020년 하반기 이후 조사한 총 10개 서비스 분야 46개 기업의 종합만족도는 평균 3.61점이다.

◆서비스 품질 요인별 만족도

서비스 품질 요인별 만족도는 중고거래앱의 메뉴 구성과 관련한 ‘효율성’이 3.68점으로 가장 높은 반면, 고객 불만족 해결과 관련한 ‘공감성’은 3.46점으로 거래자 불만 가장 낮았다. 개인 간 거래가 주로 이루어지는 중고거래앱에서의 고객불만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고거래앱 사업자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비스 상품 요인별 만족도

서비스 상품 요인별 만족도는 물품의 다양성‧품질 등에 대한 ‘거래물품’ 만족도가 4.01점으로 가장 높았다.

‘고객센터’는 3.48점으로 가장 거래자 불만 낮아 고객 응대 기능을 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세부 요인별로는 ‘거래물품’, ‘등록‧결제‧배송’은 번개장터, ‘거래정보’, ‘고객센터’에서는 헬로마켓이 상대적으로 우위를 보였다.

◆주요 기능 ‘채팅’ 만족도 높고, 1~3만원대 중고물품 거래 많아

중고거래앱의 주요 기능에 대한 만족도는 ‘채팅기능’이 31.4%(361명)로 거래자 불만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거래 및 구매안전 서비스 기능 17.0%(196명)’, ‘판매자 신원 확인기능 16.0%(184명)’ 순이었다.

◆1회 평균 거래 금액대

1회 평균 거래자 불만 거래 금액대는 1만원 이상~3만원 미만이 40.3%(463명)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5만원 이상~10만원 미만(21.7%, 250명) 순이었으며, 1회 평균 거래금액은 48,891원이었다.

주 거래 방법은 비대면 거래가 51.3%(590명), 대면거래가 48.0%(552명)로 나타나 비대면 거래(택배 등)가 대면거래 보다 3.3%p 가량 높았다.

이용 범위에 대해서는 ‘구매‧판매 모두 활용’한다는 응답자가 59.7%(687명)로 가장 많았고, 구매만 하는 경우 22.9%(263명), 판매만 하는 경우는 17.4%(200명)였다.

한국소비자원 시장조사국 유통조사팀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을 돕기 위해 국민 다소비 서비스 분야의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생산하고, 사업자의 서비스 개선 활동에도 도움이 되도록 사업자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