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은행

간편한 온라인 거래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전자지급결제대행(PG) 및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이 크게 늘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중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상반기 전자지급결제대행(Payment Gateway) 및 선불전자지급서비스 이용실적(일평균, 금액 기준)은 전기 대비 각각 15.3%, 26.9% 증가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PG란 전자상거래에서 구매자로부터 대금을 수취해 판매자에게 최종적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지급결제정보를 송·수신하거나 그 대가를 정산 대행 또는 매개하는 서비스를 일컫는다.

상반기 중 PG 이용실적(일평균)은 1천782만건, 6천769억원으로 전기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대비 각각 32.0%, 15.3%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비대면 온라인 거래가 확대되면서 PG 이용도 꾸준히 증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은행은 식품, 생활용품, 음식배달 등 온라인 결제를 주로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대행하는 업체를 중심으로 실적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상반기 선불전자지급서비스 이용건수(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일평균)는 1천998만건으로 전기 대비 0.6% 감소한 반면, 이용금액(일평균)은 4천306억원으로 전기 대비 26.9% 증가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이용건수 감소의 주된 요인으로는 학생들의 선불교통카드 이용 축소가 꼽힌다. 대면 수업 일수가 줄어들고 이중 다수를 온라인 수업 등으로 대체하다 보니 자연스레 학생들의 대중교통 이용량이 줄어들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간편결제 및 간편송금서비스 이용도 올 상반기 크게 늘었다.

상반기중 카드기반 간편결제서비스 이용실적(일평균)은 731만건, 2천139억원으로 전기 대비 각각 8.0%, 12.1% 증가했다. 간편송금서비스 이용실적도 291만건, 3천226억원으로 전기 대비 각각 4.7%, 20.3% 증가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시장 점유율이 높은 전자금융업자를 중심으로 송금 규모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금융기관 제공 서비스에 대한 이용도 확대됐다고 풀이했다.

상반기 결제대금예치서비스 이용실적(일평균)은 254만건, 1천152억원으로 전기 대비 각각 20.0%, 17.2% 증가했다. 온라인판매중개 업체를 중심으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아파트 관리비, 전기·가스요금 등의 전자고지결제서비스의 이용실적(일평균) 역시 19만건, 362억원으로 전기 대비 각각 3.6%, 14.8% 증가했다.

스마트폰 기반 인증절차를 통해 기등록된 구매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자금 이체를 중개하는 서비스인 직불전자지급서비스 이용실적(일평균)은 799건으로 전기 대비 44.3% 감소했다.

반면, 이용금액(일평균)은 3천723만원으로 15.2% 증가했다. 이는 주로 편의점 등에서 소액으로 쓰이던 일부 업체의 서비스가 종료되면서 이용 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결제시스템] KG이니시스에서는 나만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간편결제 서비스는 보통 카드사의 결제 플랫폼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한편 카드사의 간편결제가 아닌 자신의 사업장에 특화된 간편결제 시스템이 구축된다면 어떨까요? 오늘 KG이니시스에서는 사업장 홍보와 함께 매출을 극대화 할 수 있는 ‘WPAY’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기존 간편결제 서비스와는 다른 ‘WPAY’!

WPAY는 결제하는 방식을 직접 커스터마이징하여 온라인 사업자의 컨셉에 맞는 UI와 UX 구축이 가능합니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필요한 서비스만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브랜드 인지도 상승 효과까지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기대해 볼 수 있는데요. 더 나아가 허위주문, 물품 오배송 등 부정거래를 탐지하는 *FDS 시스템을 적용해 실시간 분석을 통해 결제 피해를 사전에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방지할 수 있습니다.

*FDS 시스템 : Fraud Detection System, 이상금융거래탐지 시스템

더불어 기존 간편결제 플랫폼 구축과 달리 WPAY의 STANDARD 버전은 약 2주간의 개발 기간만으로 온라인 사업자 자체 결제수단 구축이 가능하기 때문에 시간을 절약을 할 수 있습니다.

추가로 WPAY는 STANDARD와 PRO 두 가지 버전으로 나뉘는데요. 기본 모듈에 단 기간 작업으로 구축하고 싶다면 STANDARD 버전을, 시간이 조금 걸리더라도 UI와 UX를 구체적으로 구현하고 싶다면 PRO 버전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WPAY, 매출 성장의 열쇠가 되다

WPAY는 타 간편결제 서비스보다 높은 이용률을 보여 온라인 사업자의 매출성장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브랜딩이 가능한 자체 간편결제 시스템 도입으로 충성고객, 신규고객을 모두 확보할 수 있는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또한 WPAY는 소비자의 편의를 위해 결제 단계를 확 줄였습니다. 회원가입 시 최초 1회 본인인증 완료 후,신용카드나 계좌를 등록해두면 PIN번호 6자리 입력만으로 결제를 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후 ‘결제수단 선택 >PIN번호 입력 >결제완료’ 3단계만 거치기 때문에 쉽고 빠르게 즉시 결제가 가능합니다. 게다가 WPAY는 별도의 APP 설치가 필요없는 웹 표준 결제 방식으로 PC와 모바일 상관없이 사용이 가능한 점도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큰 장점이지요.

KG이니시스는 앞으로도 WPAY를 통해 더 많은 온라인 사업자와 함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인데요. 온라인 사업자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는 KG이니시스가 되겠습니다.


국제종합기계는 최근 자사의 중고 농기계 플랫폼 ‘농마켓’이 운영한지 약 2년 만에 월평균 접속자 수 7000명을 기록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농마켓’은 온라인 농기계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국제종합기계는 기존 중고 농기계 거래의 한계를 극복하고 대리점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농마켓’을 구축했다.


중고 매물과 정보가 한정되어 있는 오프라인 판매망에서 벗어나 전국 약 500여 대의 중고 농기계 제품을 손쉽게 비교할 수 있는 것이 ‘농마켓’의 가장 큰 장점이다. 거주 지역 내에서만 한정적으로 이루어지던 중고 농기계 거래가 온라인 상으로 확대되면서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매물과 정보를 한 번에 접하고 본인에게 딱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농마켓’은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국제종합기계와 TYM 제품뿐 아니라 다양한 기업의 중고 농기계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제조사, 기종, 지역 등으로 카테고리가 세분화돼 있으며 가격대, 사용 시간, 연식 등으로 상세 검색이 가능해 고객이 원하는 사양과 예산에 맞는 제품을 간편하게 살펴볼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수 있다.


국제종합기계가 직접 관리하는 중고 농기계 플랫폼인 만큼 거래 신뢰성을 확보한 것도 인기의 요인이다. 대리점에서 직접 제품을 등록해 허위 매물이 없고, 각 제품에 대한 중고 직거래 품질보증서를 제공해 품질보증기간 동안 보증을 받을 수 있다.

농기계 제조 기업 '국제종합기계’가 중고 농기계 플랫폼 활성화를 바탕으로 온라인 고객 접점 확대에 나선다.

국제종합기계는 최근 자사가 운영 중인 중고 농기계 플랫폼 ‘농마켓’이 운영한지 약 2년 만에 월평균 접속자 수 7,000명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농마켓’은 국제종합기계의 온라인 농기계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국제종합기계는 기존 중고 농기계 거래의 한계를 극복하고 대리점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농마켓’을 구축했다.

중고 매물과 정보가 한정되어 있는 오프라인 판매망에서 벗어나 전국 약 500여 대의 중고 농기계 제품을 손쉽게 비교할 수 있는 것이 ‘농마켓’의 가장 큰 장점이다. 거주 지역 내에서만 한정적으로 이루어지던 중고 농기계 거래가 온라인 상으로 확대되면서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매물과 정보를 한 번에 접하고 본인에게 딱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제조사, 가격대, 연식 등 검색 옵션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중고 농기계 매물을 한눈에 확인

‘농마켓’은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국제종합기계와 TYM 제품뿐 아니라 다양한 기업의 중고 농기계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제조사, 기종, 지역 등으로 카테고리가 세분화되어 있으며 가격대, 사용 시간, 연식 등으로 상세 검색이 가능해 고객이 원하는 사양과 예산에 맞는 제품을 간편하게 살펴볼 수 있다.

플랫폼에 신규 등록된 제품과 많은 소비자들이 관심상품으로 등록한 인기 제품도 별도로 확인 가능하며, 전국의 국제종합기계 대리점 정보를 제공하는 ‘전국 대리점 현황’ 코너도 마련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여기에 온라인 플랫폼 사용이 익숙지 않은 중장년층을 배려해 직관적이고 정돈된 인터페이스를 갖춘 점도 사이트 유입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국제종합기계가 직접 관리하는 중고 농기계 플랫폼인 만큼 거래 신뢰성을 확보한 것도 인기의 요인이다. 대리점에서 직접 제품을 등록해 허위 매물이 없고, 각 제품에 대한 중고 직거래 품질보증서를 제공해 품질보증기간 동안 보증을 받을 수 있다. 때문에 기존 오프라인 거래에서 고장·수리 이력 및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제품 상태 확인에 어려움을 호소했던 소비자들과 최근 귀농하여 농기계를 새롭게 구입하고자 하는 초보 농부들도 믿고 거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국제종합기계 관계자는 “’농마켓’은 당사에 발생하는 별도의 수익이나 수수료 없이 순수하게 국제 대리점 활성화와 안전한 중고 농기계 거래 시장 구축을 위해 운영되고 있다”라며 “고객들이 20.3% 증가 - 파이낸셜신문 농마켓을 통해 얻은 만족스러운 중고 농기계 거래 경험과 대리점 지원을 바탕으로 체계적인 중고 농기계 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