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은 카카오웹툰 작품홈. 우측하단 재생버튼을 누르면 미리보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EDAILY IT/과학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난 1일 열린 국내 최대 규모 아트페어 ‘한국국제아트페어 서울 2022’(이하 키아프 서울) 개막식에서 내세운 포부다. 게임과 블록체인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는 위메이드는 최근 문화예술 분야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사업간 시너지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다양한 산업 분야와 연결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 확장으로 위메이드만의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하는 시도다.

이번 ‘키아프 서울 2022’는 오는 5일까지 진행되는 ‘키아프 플러스’를 시작으로 2일부터 6일까지 개최되는 ‘키아프 서울’로 막을 내린다. 위메이드는 이번 ‘키아프 서울 2022’의 리드 스폰서를 맡았다. 위메이드는 ‘키아프 서울’에서 부스를 마련해 ‘대체불가능토큰(NFT)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이 이끌 건전한 예술 생태계의 확장과 삶의 진화’를 주제로 전시관을 운영한다.

장 대표는 이날 개막식에서 “새로운 기술 혁신은 새로운 예술을 만들기도 한다”며 “NFT라는 새로운 기술이 위변조가 불가능한 기술이라, 미술품과 굉장히 잘 어울리는 분야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NFT가 안전하고, 미술품의 진의를 보증하게 된다면 미술시장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이를 활용한 새로운 장르를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가 개척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한 해에 그치는 게 아닌, 누적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사의) 스폰서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위메이드는 이번 스폰서십을 통해 자사 블록체인 생태계 ‘위믹스 3.0’의 확대와 국내의 다양한 장르 예술을 글로벌 시장에 알리는 데 협력할 계획이다. 향후 정통 예술은 물론,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을 준비하는 아티스트들과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과 투자를 이어갈 방침이다.

위메이드는 ‘키아프 서울’에서 위믹스 생태계의 주축이 될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탈중앙화자율조직(DAO) 및 NFT 플랫폼 ‘나일’의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행사가 열리는 코엑스 그랜드볼룸 VIP 라운지내 부스에서 일러스트레이터 ‘지하’와 ‘로초’의 NFT 컬렉션 ‘London Underground Station 264 Genesis’도 선보인다. 덧붙여 프렌클리의 신개념 소셜 플랫폼 ‘Tangled’가 핵심 세계관인 ‘Time is gold’를 시각 예술로 재해석한 ‘Tangled Timepiece’도 전시한다.

오는 5일 열리는 토크 프로그램에선 이미경 위메이드 NFT 사업부 이사가 참석해 ‘새로운 미래’(New Future)를 주제로 담화를 진행한다. 현장에서 NFT와 DAO가 이끄는 아트마켓의 변화와 DAO 플랫폼 론칭을 통한 새로운 방식의 아트 마켓 플레이어로서의 위메이드, 아트 DAO의 역할과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장 대표는 “100% 완전 담보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를 기반으로, 위믹스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3.0은 실질적이고 안정적인 경제적 가치를 가지는 NFT와 DAO 플랫폼 ‘나일’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키아프 서울 2022’와 함께 협력해 혁신적인 기술과 새로운 경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국 미술계가 세계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되겠다”고 밝혔다.

최고의 외환 거래 플랫폼 2022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시사저널e=김용수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다음주 웹툰·웹소설 플랫폼 카카오페이지를 전면 개편한다. 채팅소설, 웹소설 ‘문자음성변환(TTS)’, 작품추천 등 신규 서비스 및 기능이 추가된다. 회사는 이번 개편으로 이용자 유입 및 매출 확대를 꾀하는 한편, 경쟁사 네이버웹툰 견제에 나선다.

1일 콘텐츠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엔터는 오는 6일 카카오페이지 앱의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기존 ‘다음웹툰’을 카카오웹툰으로 리뉴얼해 출시한 지 1년여 만에 카카오페이지 앱까지 대규모 개편에 나서는 것이다. 현재 회사는 카카오페이지와 웹툰 플랫폼 카카오웹툰 등 양대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구체적으로 카카오엔터는 이번 개편을 통해 카카오페이지 앱에 ‘채팅소설’ 서비스를 추가해 MZ세대, 특히 10~20대 공략에 속도를 낸다. 채팅소설은 화면을 탭하면 말풍선이 등장해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대화 형식으로 소설을 읽을 수 있는 서비스다. 채팅소설 서비스 도입에 따라, 지난해 4월 론칭해 3분 안팎의 숏폼 영상 콘텐츠와 카카오톡 대화 형식을 빌린 유머 콘텐츠 등을 제공해오던 ‘톡드립’ 서비스는 종료된다.

카카오엔터는 웹소설을 음성으로 즐길 수 있는 문자음성변환(TTS) 기능도 카카오페이지에 새롭게 적용한다. 이에 따라 시각 장애인이나 저시력 장애인의 앱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완결 작품을 매일 10편 무료로 열람할 수 있는 ‘레전드패스’ 서비스 출시를 비롯해 이용자 취향에 맞는 작품을 골라주는 ‘작품 추천’ 등 기능도 추가한다.

아울러 카카오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웹툰 작품의 홈에 지식재산권(IP)을 영상화한 미리보기 영상 기능도 적용될 전망이다. 이는 카카오웹툰의 이용자경험·인터페이스(UX·UI)와 유사하다. 현재 카카오페이지의 작품 홈엔 직사각형의 섬네일(그림)만 제공되고 있는데, 미리보기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영상 제공으로 IPX(IP 경험)이 극대화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웹툰 작품홈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

사진은 카카오웹툰 작품홈. 우측하단 재생버튼을 누르면 미리보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처럼 카카오엔터가 신규 기능 및 서비스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등을 추가하는 등 카카오페이지 앱을 개편하는 것은 경쟁사 네이버웹툰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달 네이버웹툰은 앱과 웹의 홈 화면에 작품별 포스터 이미지를 적용하고, 인공지능(AI) 작품 추천 기능을 강화하는 등 개편을 진행해 이용자의 작품 접근성과 앱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카카오엔터는 지난해 카카오웹툰을 출시하며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양대 플랫폼을 구축했지만, 이용자수 기준 네이버웹툰의 양대 플랫폼에 밀리고 있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이 국내 만 10세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안드로이드+iOS)를 표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의 월이용자수(MAU)는 각각 449만명과 184만명이다. 합산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기준 633만명으로, 같은 기간 네이버웹툰이 운영 중인 웹툰·웹소설 플랫폼 ‘네이버웹툰’과 ‘네이버시리즈’의 합산 MAU(1222만명)의 절반 수준이다.

최고의 외환 거래 플랫폼 2022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2.09.02 21:05
  • 댓글 0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7.7원 오른 1362.6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7.7원 오른 1362.6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최근 연이어 연고점을 경신한 원·달러 환율이 2일 종가 기준 하루 새 7원 이상 급등하며 1360원을 돌파했다. 환율이 1360원을 돌파한 것은 13년 4개월 만의 일이다. 이는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전망이 강화되면서 불안 심리가 다시금 발동된 데 따른 결과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54.9원) 대비 7.7원 급등한 1362.6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09년 4월 1일 1379.5원 이후 13년 4개월 만에 가장 높다.

이날 전 거래일보다 1.1원 오른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1356원에서 출발한 원·달러 환율은 장 초반 1357원대로 올랐다가 이내 상승폭을 축소하는 듯해 보였다. 그러나 오후 들어 반등하는 움직임을 보였고, 결국 3시 이후 장 마감에 임박해서 1363.0원까지 고점을 높였다.

환율이 136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4월 21일 장중 1367.0원 고점을 찍은 이후 약 13년4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또 지난달 31일 1352.3원, 지난 1일 1355.1원에 이어 3거래일 연속 연고점을 경신하고 있다.

미국의 긴축 정책이 강화되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가파른 엔화 약세, 중국 경기 우려에 따른 위안화 약세 등이 원·달러 환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박상한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8월 무역수지 적자 규모가 66년 만에 최대 수준을 기록한 점도 원화 약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며 "원·달러 환율이 안정을 찾기 위해서는 대외 불확실성 리스크 해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달 무역수지는 94억7000만달러(약 12조7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5개월째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이는 금융위기 이후 14년여 만에 처음이다. 적자 폭은 1956년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수 반등은 했는데…中 악재에 반도체·에너지株↓ [뉴욕마감]

The New York Stock Exchange (NYSE) in New York City, where markets roiled after Russia continues to attack Ukraine, in New York, U.S., February 24, 2022. REUTERS/Caitlin Ochs/사진=로이터=뉴스1

The New York Stock Exchange (NYSE) in New York City, where markets roiled after Russia continues to attack Ukraine, in New York, U.S., February 24, 2022. REUTERS/Caitlin Ochs/사진=로이터=뉴스1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반등하며 9월 첫 거래일을 마감했다. 국채금리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미 달러화의 상대적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109를 돌파했다.

1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45.99포인트(0.46%) 오른 3만1656.42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1.85포인트(0.30%) 오른 3966.85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31.08포인트(0.26%) 내린 1만1785.13으로 거래를 장을 마쳤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상승했다. 이날 3.198%로 출발한 10년물 수익률은 3.259%로 상승했다.

이날 시장은 중국 서부 지역 중심지인 청두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전면 봉쇄됐다는 소식에 주목했다. 2100만명의 청두시 주민들은 최소 4일 동안 집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됐다.

반도체주는 미국 정부가 특정 제품을 중국에 판매하는 것을 금지했다는 소식에 하락했다. 엔비디아는 7.67% 급락했고, AMD와 ASML은 각각 3.00%, 4.09% 내렸다. 마이크론은 1.37% 올랐다.

스테이크 스트리트의 마빈 로 선임 글로벌시장전략가는 "중국의 코로나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봉쇄 소식은 시장의 오랜 악몽을 떠올리게 했다"며 "우리는 중국이 완전히 다시 열리지 않았다는 점을 잊지 않았다"고 말했다.

중국 재봉쇄 소식은 국제 유가를 압박했다. 이 여파로 에너지주는 동반 하락했다. 옥시덴탈과 데본 에너지는 각각 3.67%, 3.49% 내렸고, APA와 마라톤 오일도 각각 3.05%, 2.62% 하락했다. 엑슨 모빌과 셰브론은 각각 1.80%, 1.60% 내렸다.

월스트리트는 주식시장이 당분간 금리인상을 완화할 것이라는 어떠한 신호도 주지 않은 연준의 매파적 움직임에 반응하면서 약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한다. 9월은 역사적으로 증시에 긍정적이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주요 지수가 다시 6월 기록한 최저치 수준으로 떨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코메리카자산운용의 존 린치 최고투자책임자는 "주식투자자들이 마침내 연준의 엄중한 임무에 대한 진지함을 느끼게 되면서 앞으로 몇 주 동안 6월 저점 수준까지 지수가 내려갈 가능성도 있다"며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는 전형적으로 시장 배수를 낮추기 때문에, 시장은 앞으로 금리 인상에 따라 밸류에이션을 다시 산정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주요 기술주들은 상승세를 보였다. 넷플릭스와 메타는 각각 2.89%, 1.49% 올랐고, 알파벳과 애플은 각각 1.40%, 0.47% 상승했다. 테슬라는 1.45% 올랐다.

A pump jack operates in the Permian Basin oil production area near Wink, Texas U.S. August 22, 2018. Picture taken August 22, 2018. REUTERS/Nick Oxford/File Photo /사진=로이터=뉴스1

A pump jack operates in the Permian Basin oil production area near Wink, Texas U.S. August 22, 2018. Picture taken August 22, 2018. REUTERS/Nick Oxford/File Photo /사진=로이터=뉴스1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10월 인도분은 배럴당 3.18달러(3.55%) 내린 86.3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11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오후 10시50분 기준 배럴당 3.37달러(3.59%) 내린 92.21달러를 기록 중이다.

달러화는 E - 온라인 저널리즘의 미래 강세다. 이날 오후 5시51분 기준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89% 오른 109. 67을 기록 중이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