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문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2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 기사는 2022년 03월 04일 13:37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25년간 투자자문사의 자리를 지켜온 토러스투자자문이 전문 사모운용사로 전환한다. 투자일임에 특화된 토러스투자자문은 개인일임 규모가 늘면서 자산운용사 전환이 유리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국내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를 필두로 해외 펀드까지 도전할 계획이다. 이치훈 주식운용본부장(CIO)과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에서 친정 토러스로 돌아온 홍성철 상무, 김재범 부사장 등이 펀드 운용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토러스투자자문은 이번주 금융당국으로부터 자산운용사 전환 승인을 받았다. 토러스투자자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자산운용사 전환을 준비해 왔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토러스투자자문이 이번주 금융당국으로부터 자산운용사 전환 승인을 받고 일부 행정적인 절차를 남겨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토러스투자자문은 사명 변경 등 자산운용사 전환을 위한 내부 절차를 밟고 있다. 1997년 토러스투자자문을 설립해 '토러스'라는 간판을 오랜 기간 유지해온 만큼 토러스자산운용 등의 사명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토러스투자자문은 자산운용사 전환 후에도 투자자문 업무를 이어갈 계획이다. 기관투자자·개인 투자일임 자산 운용과 자문형 랩 등이 주요 업무다. 삼성증권과 KB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와 신한금융투자 등과 협업하고 있다.

토러스투자자문은 그 동안 꾸준한 트랙레코드를 쌓아왔다. 매년 벤치마크 수익률을 크게 아웃퍼폼했다. 2019년 글로벌 증시 호황기 코스피 지수의 성장세는 7.7%에 그쳤지만 토러스투자자문은 34%의 수익을 냈던 것이 대표적인 예다. 2015년에는 197.24%의 괄목할 만한 수익률로 전체 투자자문사 수익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연기금과 공제회, 금융사 등 기관투자자의 투자일임을 주로 담당해 왔다. 지나친 변동성을 추구하기보다 성장 산업군에 분산투자해 장기적인 수익을 목표한다. 전체 수탁고 중 대부분의 자산이 성장형 일임펀드에 분배돼 있다. 12월 말을 기준으로 전체 일임재산 잔고는 1조2700억원 수준이다. 10월 말에는 1조9064억원의 자금을 모으기도 했다.

장기 성과로 개인 일임자산이 늘면서 자산운용사 전환이 유리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2021년 12월 말을 기준으로 토러스투자자문의 개인 투자일임 잔고는 5469억원에 이른다. 2020년 말에는 3310억원, 2019년 말에는 1077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2년 만에 5배의 성장세를 이뤘다.

자산운용사로서 첫 발은 국내 시장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로 뗄 예정이다. 차후 해외 펀드설정도 고려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첫 펀드는 국내 시장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계획 중"이라며 "첫 펀드를 빠른 시일 내에 출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력확충에도 공을 들이는 중이다. 지난해 자산운용사 전환을 결정하고 홍성철 당시 마이다스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을 영입했다. 홍성철 상무는 마이다스자산운용으로 적을 옮기기 전까지 토러스투자자문의 주식운용본부장을 역임했다. 5년간 마이다스자산운용에서 근무하다 다시 친정으로 돌아간 셈이다.

홍성철 상무 외의 인력도 적극적으로 충원하고 있다. 김지민 과장도 홍성철 상무와 함께 마이다스자산운용에서 토러스투자자문으로 적을 옮겼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홍성철 본부장 등 신규 영입인력이 자산운용사로 전환 출범하는 토러스투자자문에서 펀드 운용 등 핵심적인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운용전문 인력으로 등재된 이치훈 CIO와 김재범 부사장도 주축이 될 투자자문 것으로 전망된다. 이지용 부장 등 9명의 투자운용인력이 토러스투자자문을 이끌고 있다. 이치훈 CIO는 VIP투자자문 애널리스트로 출발해 2010년부터 토러스투자자문에 몸담고 있다. 김재범 부사장은 한외종합금융과 외환은행 등을 거쳤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이수용 기자
    • 승인 2021.11.05 09:42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수용 기자 = 등록 절차 기간이 크게 밀리는 등 투자자문사 설립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운용 역량이 부족한 곳도 많아진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전문 투자자문사로 등록된 업체는 239곳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말 228개 사에서 11곳이 늘어났다.

      작년부터 증시가 호조를 보이면서 자문사 설립 신청도 급증했다. 현재 금융감독원에 자문사 등록 신청을 하고자 할 경우 절차 마무리까지 약 8~9개월이 소요된다. 자문사 등록을 신청한 건수도 250건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문 및 일임업은 등록제로 운영된다. 투자자문업 등록을 위해선 1억원 또는 2억5천만원의 최저자본이 필요하다. 투자일임업은 전문투자자 대상 시 5억원, 일반투자자 대상 시 15억원이다. 또한 투자자문업의 경우 투자권유자문인력 1명 이상, 투자일임업은 투자운용인력 2명 이상의 인력이 필요하다.

      운용업계에서는 낮은 문턱에 증시 호황까지 겹치며 자문사들이 무분별하게 늘어난다고 지적한다. 어느 정도 자본이 있는 투자자 몇 명이 모여 인력과 사무공간 등 최소 요건만 채운다면 투자자문사 등록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업계에서는 최근 기업공개(IPO) 투자가 높은 수익률을 보이면서 기관 물량을 받아내려는 자문사 신청이 많아졌다고 짚었다. 투자일임업이 등록된 경우 공모주 물량을 받아 갈 수 있다.

      한 운용업계 대표는 "단순 IPO 수익 등을 위한 자문사 신청이 이어지면서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곳은 등록 절차가 밀리고 있다"며 "자문사가 많아졌는데, 그중 실력을 갖춘 곳은 10~20%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투자자문 ·일임업 진입 요건이 낮지만, 금융회사인 만큼 등록 요건을 꼼꼼하게 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최소 자본, 인력, 물적 설비, 전산 구비, 대주주 자격 등 요건을 모두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등록제로 운영되지만 사실상 인가제 수준이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 금감원 관계자는 "직원을 전부 동원해 야근까지 하며 일을 진행하고 있지만, 역외펀드, 전문사모, 유사투자자문, 공모펀드 등 관련 신청 건수가 너무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투자자문사가 늘어나는 만큼 요건이 안되는 회사의 퇴출도 쉬워질 전망이다.

      지난달부터 자본시장법 하위법규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금융투자업 등록의 직권말소 제도가 도입됐다. 일정 기간 자기자본 한도를 유지하지 못하거나, 영업하지 않는 경우, 인력 요건을 유지하지 못하거나 업무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경우 등 투자자문·일임·일반사모집합투자업의 등록 말소가 가능하다.

      다른 금감원 관계자는 "이전엔 검사 후 청문을 거치는 등 절차가 복잡했으나, 이제는 사유에 해당하면 바로 말소돼 요건이 안되는 회사의 퇴출 또한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1997. 1. 개정 증권거래법에 투자자문업자와는 별개의 새로운 제도로서 유사투자자문업이 도입되었다. 유사투자자문업자를 법 제도적으로 그리고 긍정적으로 인정한 것은 미국과 일본의 경우에는 그 예를 찾아 볼 수 없는 한국만의 독특한 제도이다. 현행 자본시장법도 여전히 유사투자자문업을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다(법 제101조 제1항). 자본시장법은 유사투자자문업을 금융투자업으로 보지 않는다는 차원을 넘어서서 유사투자자문업으로 신고를 할 경우 합법적인 행위를 할 수 있게 길을 열어 주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유사투자자문업자와 투자자문업자 모두 대가를 받고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자이기는 하지만 양자는 매우 큰 차이가 있다. 그중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전자의 서비스는 비개인적이며 일방적인 조언에 그치지만, 후자의 경우는 각 투자자에게 차별화된 개인적인 투자자문을 서비스하는 자이라는 점이다. 대법원도 이러한 차이에 많은 비중을 두고서 실제 1:1 상담 혹은 자문이 행해지는지의 여부를 바탕으로 투자자문업 혹은 유사투자자문업자에 해당하는지를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자본시장법은 근본적으로 유사투자자문업를 금융투자업으로 보지 않기 때문에 투자자문업자에 비하여 유사투자자문업자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느슨한 규제를 가하고 있을 뿐이다. 예컨대, 영업을 위해서는 등록이 있어야 하는 투자자문업과 달리 유사투자자문업의 경우에는 신고만으로 영업을 할 수 있으며, 또한 투자자문업자에게 적용 내지 부과되는 선관의무 및 충실의무, 적합성의 원칙 및 설명의무가 유사투자자문업자에게는 적용한다는 규정도 없다. 그러나 유사투자자문업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금융위원회에 신고하여야 한다는 점 때문에 마치 공인된 금융투자업자로 오인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으며, 고객이 유사투자자문업자를 투자자문업자로 오인한 것에 대하여 그의 신뢰보호차원에서 각종 의무를 부과하여야 하는지의 여부가 소송으로 다투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편 법원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투자 조언을 하는 유사투자자문업자가 설령 신고를 하였다고 하더라도 그 성격상 고객맞춤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기 때문에 자본시장법상의 고객보호의무를 부담하지 않는다고 일관되게 판시하고 있다. 그렇다면 유사투자자문업자의 고객은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 유사투자자문업자의 고객의 인식을 개선하는 방법이다. 이를 위해서는 자본시장법에서 유사투자자문업의 신고제도를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그러한 고객을 전자상거래 소비자보호법이나 기타 관련법 등에 의하여 보호받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

      The Regulation of Quasi-Investment Advisers - In Comparison with the Regulation of Investment Advisers Kwon, Jae-yeol In January, 1997,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was incorporated into the amended Securities Exchange Act as a new institution separate from investment advisory business (upon repeal of the law, the business continues to be operated under the Financial Investment Services and Capital Markets Act; hereinafter the “Capital Markets Act”). Legally and positively acknowledging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is something unique to the Korean system, unheard of in the U.S. or Japan. The current Capital Markets Act still acknowledges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under Article 101(1). The said Act goes beyond not deeming the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as a financial investment business, to open a path for such entities to legitimately operate so long as they report as such a business. Both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and investment advisory business provide services for a fee, but there is a big difference between the two. One of the most conspicuous differences is that the former’s service is merely an impersonal, unilateral advice, while the latter offers differentiated, personal investment advisory services to each investor. Heavily emphasizing such differences, the Supreme Court of Korea seems to determine whether a given entity constitutes one or the other based on whether an actual one-on-one counseling or advisory service is provided. As the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is not classified into financial 투자자문 investment instruments under the Capital Markets Act in the first place, only relatively lenient regulations are imposed on them, compared to investment advisory business. For instance, unlike the registration requirement for investment advisory business, a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may operate only with a report. Nor is there any provision applying those duties applicable to investment advisory business, such as duty of care, duty of loyalty, principle of appropriateness, and duty to explain. Yet, the filing requirement with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to engage in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may mislead the public to perceive it as an officially acknowledged financial investment business. It has in fact led to legal disputes on whether a range of obligations should be imposed on such businesses to protect the reliance interest of those customers likely to be misled to view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as an investment advisory business. Courts have consistently held that the Capital Markets Act does not impose the duty to protect customers in the first place, on the ground that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es cannot offer customized services as they characteristically offer investment advice to unspecified mass, though they are required to report. Against this backdrop, how are the clients to be protected? The answer is by raising the awareness of those clients of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 To this end, this article suggests the repealing of a system under the Capital Markets Act in which quasi-investment advisory businesses are allowed to operate only with a report, and the sought for ways to protect their clients based on other relevant laws, including the Act on the Consumer Protection in Electronic Commerce, Etc.

      KBS 뉴스

      경제 ‘유사투자자문’ 1:1 주식상담하다 덜미…49곳 적발

      입력 2021.02.22 (12:00)

      수정 2021.02.22 (13:26)

      금융위원회 인가 없이 주식 투자 매매를 중개하거나 1:1로 투자자문을 하는 등 불법혐의를 받는 유사투자자문업자 49곳이 적발돼 수사기관에 통보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유사투자자문업자 영업실태를 점검한 결과 점검대상 351개 업자 중에 49개 업자의 불법혐의를 적발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적발률은 14.3%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 직원이 유사투자자문업자의 유료회원으로 가입해 불법행위를 투자자문 점검하는 ‘암행점검’이 특히 적발률이 60%로 높았습니다.

      유형별로 보면 업체 명칭이나 소재지, 대표자를 변경하고도 금융위원회에 보고하지 않은 경우가 24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 외 홈페이지나 카카오톡 채팅방 등에서 1대1로 투자자문 행위를 하는 경우가 18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유사투자자문업자는 불특정 다수인에게 주식 등 금융투자상품의 투자 조언을 할 수 있지만 1:1로 투자자문을 할 수는 없습니다.

      주요 불법행위를 보면, A 업체는 비상장 회사의 주식을 주당 12만 원에 사두고, 해당 주식의 목표가를 주당 50~60만 원으로 전망하며 회원들이 주당 25만 원에 사도록 해 차익을 남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B 업체는 투자자에게 직접 계좌를 맡기라고 제안해 공인인증서와 비밀번호 등을 넘겨받는 등 투자자 재산을 일임받아 운용하기도 했습니다. 투자 손실은 90%에 가까웠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특정 비상장 주식의 매수를 추천하면서 특정 대부업체를 이용하면 저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권유하거나 ‘연간 3,147% 수익률’이라는 식으로 허위·과장 수익률 광고를 내보낸 업체 역시 금감원에 적발됐습니다.

      금감원은 또 유사 투자자문업자가 자신이나 주변인이 가진 종목을 투자자에게 추천해서 팔고, 주가가 오르면 처분해 부당 이득을 취해 4,400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얻은 업체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사투자자문업은 신고제입니다. 투자자문사처럼 금융위원회에서 인가를 받는 금융회사가 아니라서 금융에 대한 전문성이 없는 사람도 자유롭게 낼 수 있는 업체라는 게 금감원의 당부입니다.

      금감원은 “장기계약하더라도 할부로 결제하고, 해지통보는 녹음하거나 내용증명을 우편으로 발송하는 등 증거를 확보해야 분쟁에 대비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